네오이뮨텍, 복지부 감염병 예방·치료 기술개발사업에 선정

네오이뮨텍이 보건복지부의 2021년도 제3차 감염병 예방·치료 기술개발사업에 신약후보물질 NT-I7을 활용한 연구가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사업에 선정된 연구명은 ‘신·변종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및 치료제로서 NT-I7의 개발’이다.

이승우 포항공대 세포면역학 교수 연구팀이 주관기관으로, 네오이뮨텍 기업부설연구소를 이끄는 최동훈 소장과 연구원들은 참여기관으로서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번 전임상 연구에서는 다양한 변종 인플루엔자와 코로나 바이러스 등 여러 감염병을 대상으로 NT-I7의 예방 및 치료 가능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과제를 통한 연구 성과는 다음 단계 임상1상 시험 신청에 활용할 예정이며, 건강 성인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유효 용량을 결정하는 임상 시험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네오이뮨텍은 앞으로도 SARS, 코로나19 등 신·변종 호흡기 바이러스 유행이 앞으로도 추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감염질환 분야에서 NT-I7의 가능성과 면역 기전을 확인할 예정이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는 "NT-I7은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하여 미충족 수요가 큰 항암 적응증 약 15개를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임상을 진행중"이라며 "T세포를 안전하게 증폭시켜 항암은 물론 감염질환에서의 효능을 밝히는 데 있어 NT-I7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중요한 연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오이뮨텍의 신약후보물질인 NT-I7은 암세포 및 감염 세포를 제거하는 T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물질로, 현재 다양한 난치암과 감염질환을 대상으로 임상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