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임상연구 승인"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GLS-5310’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부스터샷(추가접종)에 대한 임상연구의 승인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임상연구는 미국에서 mRNA백신과 아데노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을 접종한 대상자에게 GLS-5310을 부스터샷으로 접종해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이중 눈가림, 위약 대조 방식이다.

또, 흡인작용 피내접종기(Gene-Derm)를 이용한 피내 접종군과 피내 접종 및 코 스프레이를 이용한 비강내 접종을 병용한 접종군을 비교한다.

진원생명과학에 따르면 GLS-5310은 중화항체 유도에 필요한 스파이크 항원뿐 만 아니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병리에 관여하는 ORF3a 항원이 추가됐다.

임상1상 연구의 중간 분석결과 접종자의 93%에서 백신면역반응을 형성한 바 있다.

아울러 T세포 면역반응이 높은 수준으로 유도됐으며, 최근에 수행한 햄스터 공격감염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남아공 베타 균주까지 예방하는 것을 확인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DNA백신인 GLS-5310은 다른 백신과 달리 배송 및 보관에 유리하다"며 "백신 접종에 이용하는 Gene-Derm은 사용이 편리하고 통증이 없으며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을 원활히 하는데 이상적인 백신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