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올해 정책형 뉴딜펀드 4조원 조성

금융위원회가 올해에도 4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펀드를 조성한다.

금융위는 2일 올해 정부 예산 6천억원과 정책자금을 활용해 4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한국판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관련 디지털·그린 분야 중소기업과 인프라에 재정·정책자금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당초 목표(4조원)를 초과한 5조6천억원 규모의 펀드가 결성됐다. 이 가운데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2,50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금융위는 지난해 결성된 뉴딜펀드 중 5천억원이 뉴딜 분야에 투자됐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뉴딜펀드 운용을 주관하던 한국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 외에도 올해 공모를 통해 민간 운용사 1곳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펀드 운용을 분산시킬 계획이다.

선정된 민간 운용사는 4조원 중 20%인 8천억원(잠정)의 운용을 주관할 예정이다.

운용성과가 우수한 운용사에 펀드 운용자금을 확대 배분해 성과에 기반한 펀드 운용을 추진한다.

또 정책적 수요와 시장의 의견을 반영해 펀드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예를 들어 탄소중립·지역뉴딜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펀드 자금공급을 강화하고, 메타버스 등 최신 뉴딜 동향을 반영해 미래 핵심 산업 지원에 힘쓴다.

각 운용사의 신속한 펀드결성을 유도하기 위해 펀드 결성시한을 단축하고, 펀드 조기결성·투자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4조원 규모의 뉴딜펀드를 차질 없이 조성하고 투자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체계적인 평가·관리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