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 지난해 수주 실적 1위 자리 중국에 내줘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한국 조선이 고부가가치 선박 선별 수주 여파로 전 세계 수주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의 잠정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에서 총 4,573만CGT(표준선 환산톤수·1,846척)가 발주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중국은 2,280만CGT(965척)를 수주해 5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1,735CGT(403척·38%)로 그 뒤를 이었다.

연말 수주 실적이 반영되면 수치는 소폭 변동될 순 있지만, 양국의 격차가 커 올해 수주 1위 타이틀은 중국이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극심한 조선업 불황이 닥쳤던 2018년부터 3년간 전 세계 수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중국은 해상운임 급등에 따라 발주가 작년 대비 10배 이상 급증한 컨테이너선 수주를 싹쓸이하면서 한국을 추월했다.

다만 한국은 슈퍼사이클 도래로 발주량이 크게 늘자 제한된 건조공간을 고려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을 선별 수주하는 방식으로 수익성을 키운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해에는 수주가 상반기에 쏠리는 이례적인 양상도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조선업은 수주가 하반기에 몰리는 경향이 있다. 일례로 2020년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의 등 '빅3' 연간 수주의 66%가량이 4분기에 계약이 체결된 것이 이를 방증한다.

하지만 지난해 한국 조선은 1분기 579만CGT(34%), 2분기 527만CGT(30%), 3분기 366만CGT(21%), 4분기 263만CGT(15%)를 각각 수주해 상반기에만 전체 수주의 64%가 몰렸다.

업체별로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는데 한국조선해양은 1분기 60억달러, 2분기 80억달러, 3분기 59억달러, 4분 29억달러를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분기 17억9천만달러, 2분기 37억1천만달러, 3분기 25억4천만달러, 4분기 28억2천만달러의 수주 실적을 나타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