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의권 있는 조합원 1700여 명 파업 참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130,500 +2.35%)본부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28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택배노조는 지난 23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93.6%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약 2만명 중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17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비율이 그리 높지 않은 만큼 파업의 파급력은 다소 제한적일 것으로 예된다. 다만 노조원 비율이 높은 창원·울산·광주·성남 등 일부 지역에선 상당한 배송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다.

쟁의권이 없는 조합원이나 파업 투쟁을 지지하는 비조합원들은 CJ대한통운 자체 상품 규정을 벗어난 물량은 배송하지 않는 식으로 파업에 간접 참여할 예정이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마련된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인상된 요금을 자사의 추가 이윤으로 챙기고 있다고 규탄했다.

반면 CJ대한통운은 전체 택배비의 절반가량은 택배기사 수수료로 배분되며, 택배비가 인상되는 경우 인상분의 50% 정도가 수수료로 배분된다는 입장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