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94,600 +7.38%)삼성카드(33,450 +0.60%)에 대안신용평가 정보를 제공한다.

카카오페이는 신용카드 발급 심사를 위한 대안신용평가 서비스가 금융위원회의 제8차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거쳐 신규 지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카카오페이삼성카드의 상업자표시신용카드(PLCC) '카카오페이신용카드' 발급 심사 시, 발급사인 삼성카드가 보유한 정보에 카카오페이가 제공한 대안신용평가 정보가 더해져 이용 한도와 발급 여부가 결정되게 된다.

카카오페이는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먼저 결제, 송금 등 카카오페이 서비스와 이용자 행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모델을 구성하고 최신 기술을 결합한 다면적 평가를 진행해 '카카오페이 평점'을 개발했다. 여기에 신용평가사 신용 정보의 신뢰성과 대안 데이터의 변별력을 결합해 카카오페이만의 대안신용평가 시스템 K-CSS(Kakaopay-Credit Scoring System)를 구축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이번 지정대리인 선정으로 기존의 금융회사가 가지고 있지 않은 플랫폼 이용 정보를 활용해 사회 초년생 등 금융 이력 부족자도 합리적으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금융 이력 부족자의 이력 축적과 학습에도 기여해 이후 더 나은 조건의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