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통화정책 운영 방향

물가상승률 2% 수준 유지하고
가계부채 관리에 주력할 듯
한은 "기준금리, 경제상황 맞춰 조정"…내년 추가인상 시사

한국은행이 내년 기준금리 인상을 재차 시사했다. 치솟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한은의 목표치(2%) 수준으로 유지하고 빨라지는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조절하기 위한 시그널로 해석된다.

한은은 24일 발표한 ‘2022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 보고서에서 “내년 기준금리는 경제 상황 개선에 맞춰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하겠다”며 추가 인상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는 가운데 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에서 안정되고 금융불균형 위험이 완화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금리인상 시점에 대해서는 “성장·물가 흐름을 살펴보면서 금융불균형 상황,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의 영향 등을 고려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내년 경제성장률을 놓고서는 “3%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가겠지만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이 높다”며 “감염병 전개 상황, 글로벌 공급차질 완화 속도 등이 위험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물가 수준에 대해서는 “연중 목표 수준(2%)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글로벌 공급 병목 장기화, 수요측 압력 확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기대 등의 영향으로 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치솟는 집값과 불어나는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대응 의지도 드러냈다. 한은은 “과도한 차입을 바탕으로 하는 수익추구 행위를 계속 완화해 나갈 것”이라며 “가계대출 증가세 등의 추세적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해선 “디지털화의 빠른 진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CBDC를 도입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