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없는 친환경 차량
내년부터 국내 화물운송 시작
현대차 수소트럭 '엑시언트' 물류현장 누빈다

내년부터 현대자동차의 대형 수소화물차 엑시언트(사진)가 국내에서 화물 운송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23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현대차와 ‘대형 수소화물차(11t급)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열었다. 내년부터 다섯 대를 시작으로 2030년엔 1만 대의 수소화물차를 운송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년 시범 운영되는 수소화물차는 CJ대한통운(2대), 현대글로비스(2대), 쿠팡(1대) 등에 투입된다. 각 회사는 1년간 국제특송화물, 강판 등을 1000~1500회 운송할 계획이다.

도로화물운송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연간 약 2800만t으로 수송 분야 전체 탄소배출량의 30%가량을 차지한다. 대다수 화물차가 내연기관 차량으로,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이 시급하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 대를 보급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2028년까지 모든 차급에서 수소차 생산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화물차용 대용량 충전소는 매년 두 곳을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화물차 한 대에 최대 4억500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지급한다. 수소연료보조금도 계획하고 있다. 수소화물차 취득세를 깎아주고, 고속도로 통행료를 감면하는 등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대형 화물차는 세계적으로 친환경 차종이 없었다”며 “이번 시범사업이 대형 화물차의 친환경 차량 전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