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라이더들 "배달료 지방 차별 중단해야…픽업할증도 필요"

배달의민족 라이더들이 픽업거리에 대한 할증 도입과 기본배달료 지방차별을 중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 배달플랫폼지부는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현재는 공짜 노동을 하고 있는 픽업 거리에 대한 할증을 도입하고 지방에 적용하는 기본배달료, 지역별 거리할증 등의 차별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아울러 "2015년 최저시급은 5천540원이고 내년 최저시급은 9천160원으로 65%나 올랐지만, 배달기본료는 7년째 3천원으로 동결상태"라며 인상을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은 기본 배달료가 3천원으로 책정된 반면 광주, 대구 등 지방은 이보다 약 10% 낮은 수준의 기본 배달료가 책정되어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김용석 배달플랫폼지부 대구분회 분회장은 "대구는 기본 배달료가 2천700원이고 거리할증도 서울과 비교해 차별을 받고 있다"며 "나고 자란 고향을 떠나 서울 강남에서 일하는 이유가 바로 배달료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라이더들이 배달할 음식 등을 수령하기 위해 식당까지 가는 이른바 '픽업' 거리가 배달료에 반영되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픽업 할증'의 도입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두하 배달플랫폼지부 중부분회 청년부장은 "고작 500m를 배달하기 위해 2∼3㎞를 달려가야 하는 게 말이 되냐"며 "전달지보다 먼 픽업거리를 무임금으로 이동하는데 안전운전을 위해 정속 주행을 해 가게에 도착하면 화를 낸다"고 말했다.

이들은 "배달의민족이 배달노동자와의 상생을 거부한다면 파업을 포함한 거 큰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