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쌀수록 더 잘 팔려"…홈플러스 프리미엄 와인 강세

와인의 인기가 계속되면서 대형마트에서 저가 와인뿐 아니라 5만원이 넘는 '프리미엄 와인'도 잘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는 올해 1월부터 이달 20일까지 와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와인 객단가(고객 1인당 평균 구매액)는 7% 증가했고 주류 매출에서 와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7%에서 올해 18%로 늘었다.

매출 상위 1∼5위는 모두 1만∼3만원대 '가성비' 와인이었지만 5만∼10만원대 와인과 10만원 이상 와인의 매출도 각각 43%, 62% 늘었다.

특히 50만원 이상 와인 매출도 700% 증가했다.

홈플러스는 내년 와인 매출을 40% 늘리고 300만병을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정규 운영하는 와인을 현재 500여개에서 내년 1분기까지 1천200여개로 늘리고 매출 상위 대형마트 점포와 익스프레스 점포 내 와인 특화존도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