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1만명 이상 대비한다"…병상 1만개·인력 1,200명 확보

정부는 급속도로 늘어나는 확진자를 대비하기 위해 병상과 인력확보 방안을 마련했다.

1만 여개의 병상을 내년 1월까지 확충하고 이에 필요한 1,200여명의 의료인력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일상회복 위기극복을 위한 추가병상 확충 및 운영계획'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1월 말까지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 1578개를 비롯해 6944개의 입원병상을 추가로 확충하겠다"며 "하루 1만명의 확진자를 충분히 감당 가능한 의료체계를 준비하고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이 같은 '일상회복 위기극복을 위한 추가병상 확충 및 운영계획'에 따르면 다음달까지 코로나19 중증·준중증병상 1578개, 중등증 병상 5366병상을 합쳐 총 6944개 병상이 추가된다.

중수본은 재원 환자의 전원, 병상 구조 변경 등으로 실제 운영까지는 최소 3주 정도 소요돼 다음달 중순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선 앞서 내려진 행정명령을 이행해 중증병상 158개, 준중증 병상 189개, 중등증 병상 1726개 등 총 2073병상을 빠르게 확보한다.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에는 추가 행정명령을 내려 중증병상 414개, 준중증 병상 208개 등 622병상을 추가한다.

국립대병원 기준 전체 성인 중환자실의 40%가량이 코로나19 진료에 투입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의료원, 보훈병원(1개소), 산재병원(1개소) 등 일부 공공병원은 일반 환자를 모두 전원·퇴원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된다.

이를 통해서는 중증병상 9개, 준중증 병상 490개 등 총 499개 병상이 확보된다. 이와 함께 거점전담병원을 추가해 3000병상(중증 300개, 준중증 300개, 중등증 2400개)을 확충한다.

이 중 일부 병상은 투석, 분만 등 특수병상으로 확보해 즉시 치료가 필요한 임산부 등 고위험환자의 신속한 입원을 지원한다.

경증·무증상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대학교 기숙사 3곳, 공공기관 연수원 3곳 등을 활용해 2412개 병상을 늘리고 '거점 생활치료센터'도 확보한다.

병상 확보 과정에서 급하지 않은 '선택적 수술'이나 외래 진료 등에서 일부 조정이 일어나는 등 일반 환자의 치료권이 보장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당국은 불가피한 상황에 따른 긴급 조치라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코로나19를 대비해 병상·인력을 최대한 확보하면서도 일반 진료에 차질이 없게끔 병상·인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코로나19 진료를 늘리면서 일반진료 쪽의 축소가 동반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인력을 활충하지 않고서는 당장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은 실제 의료현장에서도 제안하기 어렵다"며 "최대한 회전율과 효율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의료인력 파견도 이뤄진다.

중수본은 추가 병상 운영을 위해 의사 104명, 간호사 등 1107명 등 총 1200명가량의 의료인력 파견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고 필요인력을 제외하고 군의관과 공중보건의를 코로나19 중환자 진료 병원에 배치한다.

이를 위해 신규 군의관·공보의의 훈련을 유예한다.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256명도 중환자 전문 교육이 완료되는 즉시 중환자실에 투입한다.

기존 근무 인력과 파견 인력 간의 임금 격차에 따른 갈등에 대해서도 해결책을 마련한다.

정부는 일단 인력 파견보다는 병원의 정규 의료인력이 확충될 수 있도록 지원책을 밝혔다.

중수본은 의료기관에서 파견 인력을 파견 종료 후 자체 채용할 경우 최대 6개월 간 인건비의 50%를 지원한다. 또 코로나19 진료 인력에 대한 월 150만원 가량의 감염관리수당을 신설하고, 국립·공공병원에 대해서는 총액인건비 등 규제를 유예하는 등 탄력적 인력 운용도 유도한다.

권덕철 차장은 "병상확보 비상계획은 무엇보다 빠른 실행이 중요하다"며 "매주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지원반도 만들어 진료 현장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같은 병상확보를 위해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범부처 병상확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