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FTSE100 기업 절반이상이 경영진 보수 책정에 ESG 지표를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진 급여에 대한 주주들의 판단 기준도 갈수록 엄격해지고 있다. EU 소셜 택소노미에 임원 보수와 연계 항목 추가도 논의 중이다
[한경ESG] Responsible Investor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