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까지 신형백두 정찰기 4대 개발, 총 8천억 규모
백두체계능력보강 2차 사업 임무항공기 형상(예상)

백두체계능력보강 2차 사업 임무항공기 형상(예상)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16일 방위사업청과 '백두체계 능력보강 2차사업'체계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르면 오는 2026년 말까지 노후화된 기존 백두정찰기를 대체할 신형 백두정찰기 4대를 국내기술로 개발한다.

사업 규모는 8,000억 원대 초반이다.

KAI는 체계개발 업체로 프랑스 닷소(Dassault)사의 비즈니스 젯 팰콘 2000LXS을 기반으로 정보수집 장비, 송수신 시스템 등 주요 항전 장비의 체계통합과 정보수집체계 운영을 위한 지상체계 및 통합체계 지원요소 개발을 담당한다.

KAI 관계자는 "백두체계 능력보강 2차 사업은 우리 군의 전력 강화는 물론 기술 축적, 일자리 창출 등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의 하나"라며 "KAI의 다양한 항공기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