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 사진=삼성카드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 사진=삼성카드

김대환 삼성카드(33,450 +0.60%) 대표이사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카드는 1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 부사장의 사장 승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삼성생명에서 마케팅전략그룹 담당 임원, 경영혁신그룹장, 경영지원실장을 지낸 재무 전문가다. 김 사장은 지난해 삼성카드 대표이사로 부임한 후 디지털·데이터 역량 기반의 경영 혁신 활동을 통해 업계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며 사상 최고 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카드는 부사장 이하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