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한다고 8일 발표했다. 전시장과 메타버스에서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카인 ‘엠비전 팝’과 ‘엠비전 투고’를 전시한다.

전기차 기반의 초소형 모빌리티인 엠비전 팝과 도심형 수소 모빌리티 엠비전 투고에는 평행 주차, 게 걸음이 가능한 ‘e-코너 모듈’, 차량 그릴로 보행자와 소통하는 ‘커뮤니케이션 램프’ 등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미래차 기술이 적용됐다. 현대모비스는 CES 기간에 메타버스 공간인 ‘엠비전 타운’을 마련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