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900억원 달성
충북 '먹깨비' 누적 거래액 100억원 돌파
배달앱 1위 배민 거래액은 15조7000억원
업계 관계자 "대체재 역할 하기엔 무리"
"저희도 단합해서 '배달특급' 가면 안되나요? 배달대행사들은 배달료 계속 올리고 배달의민족(배민)은 횡포가 너무 심합니다. 배달특급에만 메뉴를 등록해놓으면 손님들도 배달특급을 이용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요." (자영업자 A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출시 초기 우려 목소리가 높았던 공공배달 어플리케이션(앱)과 관련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호실적을 거뒀다며 잇따라 거래액을 공개하고 나섰다. 일부 자영업자 사이에선 "우리도 공공배달 앱을 이용해보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현재 민간배달 앱 1위 배민의 거래액에 비하면 규모가 작은 데다 주문 건수도 민간앱을 통한 주문이 압도적으로 많아 공공배달앱이 민간앱의 대체재가 되기는 힘들단 평가다.

8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경기도가 개발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출시 후 1년 동안 누적 거래액 900억원, 누적 주문 건수 347만 건을 돌파했다. 현재 배달특급에는 도내 4만3250여 개 가맹점이 입점해있으며 회원 약 60만명이 앱을 사용하고 있다. 수수료를 낮춰 입점 소상공인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화폐를 통해 결제할 경우 할인 혜택을 제공해 소비자 및 지역상권에 혜택이 돌아가도게끔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충북형 공공배달 앱 '먹깨비'의 누적 이용 금액도 지난달 말 기준으로 100억원을 돌파했다. 가맹점 수 7000여 곳, 가입자 수 13만9000명, 누적 주문 건수 52만 건이다. 충북도는 민간배달 앱 대비 저렴한 중개수수료로 도내 소상공인들이 11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봤다고 자평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영업자들 사이에서는 공공배달 앱을 통한 주문이 늘어나고 있다는 평가와 함께 민간 앱을 놓을 수 없다는 엇갈린 평가가 나온다.

경기 용인에서 한식집을 운영하는 김모 씨는 "배달특급 이용 초기에는 한 주에 주문 1~2건 들어올까 말까 했는데 이젠 하루에 3~4건씩 주문이 들어온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부분 주문은 배민을 통해 들어오기 때문에 여전히 민간 앱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기 화성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장모 씨 역시 "공공 앱에서는 지역화폐를 이용해 결제할 경우 할인 혜택을 제공해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며 "하지만 여전히 배달 주문 건의 95% 이상이 배민, 요기요 등 민간 앱을 통해 들어오기 때문에 공공 앱으로만 주문을 받는 건 불가능하다"고 귀띔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업계에서는 공공 앱 실적이 민간 앱에 위협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한 배달업계 관계자는 "공공 앱 거래액이 많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민간 앱에 비하면 굉장히 작은 규모"라며 " 민간 앱의 대체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기에는 무리"라고 말했다.

국내 배달 앱 1위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지난해 배민 앱 거래액은 15조7000억원에 달했다. 각종 프로모션 및 마케팅 등으로 비용 지출이 커 영업손실액이 112억원에 달하긴 했지만 거래액 규모만 보면 공공 앱과는 비교할 수 없는 규모로 크다.

공공 앱의 성공여부를 판가름하기 위해서는 공공 앱 개발 및 마케팅에 들어간 비용이 세금이란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경기도는 2021년도 예산안을 의결하며 '배달특급'에 107억원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었다.

또 다른 배달업계 관계자는 "낮은 중개수수료율과 지역화폐 결제시 할인이 일종의 혜택으로 느껴질 수도 있지만 사실상 모두 세금을 투입해 운영하는 것임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