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지면서 편의점 방한용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6일까지 핫팩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8%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22일부터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른데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떨어진 소비자들이 가까운 편의점을 찾은 것으로 분석했다.

이 기간 스타킹과 양말 매출도 각각 40.3%, 32.2% 늘었고, 감기약도 11.6% 더 잘 팔렸다.

군고구마(14.2%)나 어묵(26.3%), 온장고 음료(26.8%), 따뜻한 물을 부어 마시는 원컵 음료(16%) 등 겨울철 간식도 인기였다.

세븐일레븐은 올겨울 강한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다양한 방한용품 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찬 바람 불자…핫팩·양말 등 편의점 방한용품 매출 '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