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소상공인·R&D 등 분야에 중점
내년 상반기에 세출예산 73% 배정…역대 최고 조기 집행

정부가 내년 예산의 73%를 상반기에 배정했다.

방역과 소상공인 등 분야에 조기 배정을 집중했다.

정부는 7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2년도 예산배정계획을 확정했다.

예산배정은 각 부처에 예산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다.

예산배정이 이뤄진 후 각 부처는 계약 등 행위에 나설 수 있다.

정부는 내년 전체 세출예산의 73.0%인 363조5천억원을 상반기에 배정했다.

상반기 배정률로 놓고 보면 역대 최고 수준이다.

우리 경제가 빨리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조기 집행에 방점을 두는 조치다.

특히 방역과 소상공인 등 산업·중소기업, 연구개발(R&D) 분야에서 조기 배정에 중점을 뒀다.

기재부 박창환 예산총괄과장은 "배정된 예산은 자금배정 절차 등을 거쳐 연초부터 조기에 집행이 이뤄지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