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급락에 가상화폐 관련주도 '흔들'

주말에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면서 6일 주식시장에서 가상화폐 관련주가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비덴트는 전 거래일보다 11.57% 내린 2만9천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덴트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코리아를 보유한 빗썸홀딩스의 최대주주다.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지분을 보유한 한화투자증권(-1.99%)·우리기술투자(-5.71%)와 함께 위지트(-7.69%), 갤럭시아머니트리(-8.30%) 등 다른 비트코인 관련주도 하락했다.

지난 4일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0월 초 이후 처음으로 5천600만원까지 떨어졌다.

미국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 새 22% 폭락하며 4만2천달러선이 깨지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으로 위험 선호 심리가 약화한 결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가속화를 언급하는 등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인 분위기도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 연준의 테이퍼링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그동안 과열론에 시달리던 가상자산 시장에 직격탄을 던졌다"며 "긴축 리스크로 대표적인 위험자산 가격이 타격을 받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