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원샷 개설' 서비스 출시…"예금 가입·타행 이체 동시에"

OK저축은행은 정기예금에 가입할 때 모바일뱅킹을 통해 타 은행 계좌의 잔액을 바로 가져올 수 있는 ‘원샷 개설’ 서비스를 저축은행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다른 계좌에서 직접 이체를 할 필요 없이 편리하게 예금 계좌를 만들 수 있도록 한 이 서비스는 OK저축은행 ‘고객패널 4기’에서 제시된 아이디어를 반영해 출시됐다. OK저축은행 오픈뱅킹 가입자라면 누구나 하루 1000만원 한도 내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OK저축은행은 원샷 개설 서비스 개시를 기념해 ‘중도해지OK정기예금 369’의 특별판매를 연장한다고도 밝혔다. 판매 한도를 1000억원 추가해 총 4000억원 규모의 특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연 2.2% 금리(세전)의 이 상품은 3개월 단위로 변동금리가 적용되며 정기예금임에도 불구하고 파킹통장처럼 자유롭게 입출금을 할 수 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원샷 개설 서비스는 다양한 고객의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에서 기획된 첫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불편사항을 지속 발굴하고 개선하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