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사주 5천주 매입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자사주 5천주를 매입해 10만3천127주를 보유하게 됐다고 우리금융그룹이 6일 밝혔다.

이번 매입은 우리금융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앞두고 내년에도 호실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 달 정부가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우리금융지주 지분 15.13% 중 9.33%를 유진PE,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 등 민간에 매각하기로 하면서, 우리금융지주는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예보의 잔여 지분 매각 본계약은 오는 9일 진행된다.

손 회장은 우리사주조합 초창기 시절에 매입한 우리사주 2만2천831주와 주식 거래를 통해 직접 사들인 296주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2018년 3월부터 이번까지 포함해 총 16번에 걸쳐 5천주씩 자사주를 매입했다.

우리금융그룹 측은 "완전 민영화로 우리금융이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게 됐다"며 "디지털 시대 변화를 선도하고 본격적인 종합 금융그룹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