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X·밀레니얼 세대 46.8%

30대 그룹 임원 중 1969년 이후 태어난 사람이 절반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올해 3분기 기준 30대 그룹 상장사 197개 기업의 임원 7천438명(사외이사 제외)을 조사한 결과 X세대(1969∼1978년 출생자)와 밀레니얼 세대(1979년생 이하 출생자) 임원이 3천484명으로 46.8%를 차지했다.

이는 2년 전인 2019년 3분기(27.3%)와 비교해 19.5%포인트(p) 높아진 것이다.

586세대(1959∼1968년 출생자)는 그만큼 비중이 줄었으나 51.0%에 달해 여전히 가장 많았다.



임원 세대교체는 IT 기업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네이버는 임원 121명 중 7명을 제외한 114명(94.2%)이 X세대 이하였다. 특히 최근 새 대표이사로 내정된 최수연 책임리더(1981년생) 등 23명은 밀레니얼 세대였다.

카카오그룹 역시 3개 상장사 임원 15명 중 1966년생인 김범수 의장을 제외한 14명이 모두 X세대 이하다.

상위 4대 그룹만 보면 임원 4천280명 중 X세대 이하가 2천81명으로 48.6%를 차지했다.

삼성은 16개 상장사 임원 1천861명 중 55.5%인 1천33명이 X세대 이하로, 2년 전(35.1%)보다 20.4%p 늘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2개 상장사 임원 1천51명 중 32%인 336명이 X세대 이하로, 비중 자체는 4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다만 2년 전(22.3%) 보다는 약 9.7%p 높아졌다.

SK그룹은 19개 상장사 임원 623명 중 X세대 이하가 334명으로 53.6%를 차지했다. 2년 전보다 21.7%p 늘었다.

LG그룹도 13개 상장사 임원 745명 중 X세대 이하가 378명으로 50.7%에 달해 2년 전 대비 21.4%p 상승했다.



X세대 이하 임원 비중을 업종별로 보면 네이버(94.2%), 카카오(92.9%), 셀트리온(72.7%), CJ(67.4%), 롯데(61.3%), 신세계(54.4%), 현대백화점(51.2%) 등 IT·바이오·유통 업종이 평균 이상이었다.

반면 중후장대 산업 중심인 포스코(0.7%), 한진(13.9%), 에쓰오일(16.4%), LS(22.6%) 등은 크게 낮았다.

30대 그룹 임원 중 밀레니얼 세대만 따로 보면 네이버 23명, 삼성 13명, SK와 CJ 각 9명, 한화 8명 등 95명으로 전체의 1.3%였다.



30대 그룹 임원 중 최연소는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의 장녀인 김주영 이사보로 1988년생이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