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 들여 年 20만t 규모
車배터리 전해액 등에 활용
롯데케미칼은 기체 분리막을 적용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설비의 실증 운영을 마치고 상업화를 위한 설계에 들어갔다고 5일 발표했다.

롯데케미칼은 올 3월 여수 1공장에 CCU 파일럿 설비를 설치해 9개월간 실증 운영했다. 파일럿 설비에서 탄소포집용 기체 분리막의 성능을 검증했고, 수집·분석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상업화 설계 단계에 도달했다. 기체 분리막 기반 CCU 설비는 화학 성분의 흡수제를 사용한 기존 습식·건식 설비보다 환경오염이 적고 공정이 간단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운영비와 부지 부담도 상대적으로 작다.

롯데케미칼은 경제성 검토를 거쳐 2023년 하반기 상업생산을 목표로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 연 20만t 규모의 CCU 설비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약 6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CCU 설비를 통해 포집한 탄소를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의 전해액 유기용매(EC·DMC)와 플라스틱 소재(PC) 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드라이아이스나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의 용도로 외부에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CCU 기술로 포집한 이산화탄소의 제품화와 기술 라이선스 확보를 통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기체 분리막을 활용한 CCU 설비 상업화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향후 여수공장 설비 확장과 그린 메탄올 생산 등에 탄소포집 기술을 적용하고, 탄소 포집 및 활용 규모를 2030년까지 연간 50만t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