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명이네' 상표권 침해에 오뚜기 당혹 "특정 정당 지지 안 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정책을 홍보하기 위한 온라인 플랫폼 '재명이네'가 상표권 무단 사용 논란에 휘말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게시물이 확산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오뚜기 측에 해당 내용을 신고한 것으로 추정된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에 대한 오뚜기 측의 답변 DM이 공개됐다.

오뚜기 공식 계정에서 보낸 메시지에는 "고객님이 제보해 준 사이트에 게재된 포스터는 오뚜기의 허락 없이 '오뚜기 로고' 상표를 무단으로 변형해 사용하고 있다"면서 "오뚜기는 특정 정당,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위와 같은 행위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강조하는 내용이 담겼다.
'재명이네' 상표권 침해에 오뚜기 당혹 "특정 정당 지지 안 해"

이어 "오뚜기는 오뚜기 상표를 무단 도용한 상표침해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해당 사이트에 연락해 상표 무단 도용 행위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상표 침해 저작물의 게시 중단을 요청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재명이네는 이 외에도 박카스, 다시다 등 대표적인 음료 식품 등을 활용한 게시물을 공개하고 있다.
'재명이네' 상표권 침해에 오뚜기 당혹 "특정 정당 지지 안 해"

재명이네 측은 오뚜기 측의 항의와 관련해 "본 사이트의 패러디 홍보물에 대한 협박 메일 잘 받았다"면서 "해당 법 위반 사항이 없는 것이 명백하지만 귀사 법무팀의 가상한 노력에 감복해 사이트에 게시된 모든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삭제하고 앞으로도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괜찮냐는 의미의 'ㅇㅋ?'라고 적고 "앞으로도 열일하시되 상대방이 그 정도 허세에 쫄지(겁 먹을지) 안 쫄지는 봐가면서 대응하길 기원한다"고 적반하장 식으로 충고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