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그룹 계열 한솔테크닉스가 반도체 장비용 부품 제조기업 아이원스를 인수한다. 반도체산업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다.

한솔테크닉스는 코스닥시장 상장사 아이원스를 인수한다고 3일 밝혔다. 아이원스 지분 34.47%를 약 1275억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한솔테크닉스 관계자는 “아이원스 인수를 통해 반도체산업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1993년 설립된 아이원스는 글로벌 1위 반도체 장비기업 미국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의 주요 협력업체다. 높은 정밀도와 내구성이 요구되는 반도체 장비용 부품 가공부터 세정 및 코팅까지 가능한 원스톱 공정 체계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한 납품기한 단축, 생산비용 절감 등에서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반도체 재료인 웨이퍼를 가공하는 공간인 체임버가 주력 사업이다. 체임버 안에서 특수가스를 활용해 웨이퍼에 박막을 씌우거나 패턴에 맞게 가공 작업을 한다. 아이원스는 체임버를 국산화한 국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대표 기업 중 한 곳이다. 2019년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이 취임 직후 격려 방문한 소부장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아이원스는 2013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매출 1203억원, 영업이익 24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연간 매출 1600억원, 영업이익 3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하고 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