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달보다 더 높이 치솟으면서 근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지속되며 석유류 가격이 크게 오른 데다 외식·가공식품과 채소류 가격까지 강세를 보이며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9.4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7% 상승했다.

이는 2011년 12월(4.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올해 들어 최고 상승폭이다. 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3%대를 기록한 것도 2012년 1월(3.3%)과 2월(3.0%) 이후 처음으로 파악된다.

11월 물가 상승률 3.7% 중 2.9%포인트(p)는 석유류(1.32%p), 개인서비스(0.96%p), 농축수산물(0.64%p) 기여분이다. 기름값, 외식비 등 서비스 가격,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 11월 물가 상승을 주도한 셈이다.

이중 석유류는 35.5% 급등해 2008년 7월(35.5%)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세부적으로 휘발유(33.4%), 경유(39.7%), 자동차용 LPG(38.1%), 등유(31.1%) 등이 모두 급등했다.

우윳값 상승 등 여파로 빵(6.1%)을 비롯한 가공식품도 3.5% 상승했다.

이밖에 공업제품도 5.5% 올라 2011년 11월(6.4%)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기·수도·가스는 1.1% 상승했다.

개인서비스는 3.0% 상승했다. 생선회(9.6%) 등 외식이 3.9% 오르고 보험서비스료(9.6%) 등 외식 이외 서비스도 2.3% 오른 결과다. 개인서비스 상승 폭은 2012년 1월(3.1%) 이후 최대치다.

집세도 1.9% 올랐다. 전세는 2.7% 올라 2017년 10월(2.7%) 이후 가장 상승 폭이 컸다. 월세는 1.0% 상승해 2014년 6월(1.0%) 이후 처음으로 1%대를 기록했다.

농축수산물 상승률은 7.6%로 8월 7.8%에서 9월 3.7%, 10월 0.2%로 축소되다가 이번에 다시 확대됐다. 기온이 급감하면서 작황 부진 등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이(99.0%), 상추(72.0%)가 대폭 올랐고 달걀(32.7%), 수입쇠고기(24.6%), 돼지고기(14.0%) 국산쇠고기(9.2%)도 값이 뛰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2.3% 올랐다. 체감물가를 설명하는 생활물가지수는 5.2% 올라 2011년 8월(5.2%)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물가가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보는 반면, 정부는 상승 폭이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국제유가나 곡물·원자재 가격 추이를 볼 때 석유류 등 공업제품 가격의 오름세가 둔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고 개인서비스도 방역체계 전환, 소비심리 회복으로 오름세 지속 가능성이 크다"며 "12월 물가도 상당폭의 오름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12월에는 국제유가 상승세 진정, 유류세 인하 효과, 김장 조기 종료 등으로 물가 상승 폭이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