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 양극재 공장 건설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1위 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2차전지 소재인 양극재 합작사업에 나선다. 국내 배터리 소재사가 글로벌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케미칼, GM과 손잡는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양극재 합작사를 세워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2일 공동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계획이다. 얼티엄셀즈는 GM이 LG에너지솔루션과 2019년 합작해 설립한 전기차 배터리 법인이다. 미국 오하이오와 테네시에 각각 연산 35GWh 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얼티엄셀즈가 생산에 들어가는 2024년에 맞춰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를 차지하는 핵심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합작사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 상세한 계획은 추후 공개하기로 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연산 6만t 규모의 공장을 전남 광양에 건설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하는 북미 공장에서 대규모 양극재를 추가로 공급해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포스코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 기술, 생산 능력, 원료 경쟁력을 앞세워 배터리 핵심 소재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민/남정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