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풋샤프트 9만대 분량
2년간 수주액 4000억 육박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과 전기차 부품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번이 세 번째 공급계약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리비안과 600만달러(약 71억원) 규모 아웃풋샤프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전기차 9만 대에 들어가는 분량으로,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명천공업이 만든 제품이다.

아웃풋샤프트는 전기차 구동축의 핵심 부품이다. 구동모터의 동력을 양쪽 휠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담당한다. 제품을 생산한 명천공업은 1983년 설립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8월 이래AMS가 만든 하프샤프트를 공급하며 리비안과 거래를 시작했다. 지난 9월에는 1450억원 규모 수주를 성사시켰다.

리비안은 최근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승용차 라인업에 집중하는 테슬라와 달리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주력 모델로 앞세우고 있다. 아마존이 2030년까지 리비안 전기차 10만 대를 구매한다는 계획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베트남 전기차 스타트업 빈패스트에 이래AMS의 하프샤프트 640억원어치, 올해 6월 성림첨단산업의 구동모터용 영구자석 1290억원어치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올 상반기 북미지역 스타트업과 맺은 525억원 규모 전기차 부품 계약과 이번 리비안 수주까지 포함하면 지난 2년간 전기차 부품 수주액이 약 4000억원에 이른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리비안의 주력 전기차 에 적용될 예정”이라며 “리비안과 네 번째 신규 수주계약을 추진 중이며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