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 양산…하이브리드로만 출시
BMW 콘셉트 XM. 사진=BMW코리아

BMW 콘셉트 XM. 사진=BMW코리아

BMW의 고성능 브랜드 M이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2021'에서 역대 최고 성능을 지닌 모델 '콘셉트 XM'을 2일 세계 최초 공개했다.

BMW 콘셉트 XM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통해 브랜드 고유의 극한의 드라이빙 경험을 한층 극대화한 모델이다.
BMW 콘셉트 XM. 사진=BMW코리아

BMW 콘셉트 XM. 사진=BMW코리아

외관은 BMW X의 디자인을 독창적으로 재해석해 완성했다. XM만의 역동성과 민첩함, 정밀함 등의 성능도 반영했다. 주간주행등은 더 슬림해졌고, 키드니 그릴은 더 커진 게 특징이다. 앞으로 출시될 BMW 럭셔리 클래스 모델들에도 이같은 디자인 변화가 채택될 예정이다.
BMW 콘셉트 XM 실내. 사진=BMW코리아

BMW 콘셉트 XM 실내. 사진=BMW코리아

실내에는 최고급 소재가 대거 적용됐다. 뒷좌석은 럭셔리한 M 라운지, 빛나는 천장 등으로 화려함을 더했다.

콘셉트 XM을 위해 새롭게 개발된 M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시스템은 V8 엔진과 고성능 전기 모터가 결합돼 최고출력 750마력, 최대토크 102kg.m를 발휘한다. 전기 모드로만 최대 8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콘셉트 XM은 2022년 하반기 양산형 모델인 BMW XM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BMW는 "XM은 하이브리드로만 출시된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