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20 N, 英 '올해의 차'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가 영국 자동차 매체 톱기어의 ‘올해 자동차 회사’로 선정됐다. 고성능 해치백 ‘i20 N’은 페라리, 포르쉐 등을 제치고 톱기어의 ‘올해의 차’로 뽑혀 2관왕을 달성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자동차 전문매체인 톱기어매거진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2021 톱기어 어워드’에서 이 같은 수상 성적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2018년 ‘올해의 자동차 회사’로 선정된 지 3년 만에 다시 수상해 유럽 시장에서 호평을 이어갔다. 톱기어매거진은 1993년 창간한 영국 4대 자동차 전문지로 차종 비교 평가 등에서 신뢰받는 매체다.

현대차는 최근 괄목할 만한 기술 성장으로 i30 N, i20 N, 코나 N, 수소전기차 넥쏘, 전기차 아이오닉 5 등 매력적인 자동차를 내놨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i20 N은 전문 심사위원단의 주행 심사 결과 안정적이고 역동적인 주행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 페라리 SF90, BMW M5 CS, 포르쉐 911 GT3 등 경쟁 차종을 제치고 현대차 중 처음으로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는 톱기어의 ‘올해의 크로스오버’에 이름을 올렸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