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경제 변동성 증가…저축은행 리스크 사전 관리 중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대내외 경제 변동성 증가와 관련해 저축은행의 사전적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보 원장은 1일 오전 열린 저축은행 CEO와의 간담회를 통해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가계부채 누적과 금리상승이 급격한 자산가격 상승을 동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은보 원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을 비롯해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 등 6개사 대표가 참석했다.

정은보 원장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로 자산가격이 하락하며 2011년 저축은행 사태를 겪었다"며 "국민경제에 큰 부담을 줬고, 투입된 공적자금은 아직까지도 회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내외 경제의 변동성 증가는 다시 한번 사전적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있다"며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의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건전성 관리감독 측면에서는 대형 저축은행과 중소형 저축은행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자산 규모별로 차등 감독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은보 원장은 금리상승기에 대출금리가 높아지고 예대금리차가 확대되고 있다며 금리산정체계를 개선하고 금리인하요구권도 활성화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지역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확대를 유도하고 대출 컨소시엄 규제를 개선하는 등 저축은행의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지원하겠다는 목소리도 제시됐다.

정은보 원장은 "저축은행중앙회의 금융플랫폼 구축을 지원해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겠다"며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