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자사 진단시약 오미크론 변이 검출 가능"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자사 진단시약이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검출해낼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씨젠은 전 세계 정부 및 기관이 오미크론을 선제적으로 확산 저지하는 데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올플렉스' 제품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4종(E, RdRP, N, S gene)과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5종(HV 69/70 deletion, Y144 deletion, E484K, N501Y, P681H)을 타깃으로 한다.

오미크론이 갖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중 3종이 제품이 타깃으로 하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에 포함돼 있다.

따라서 3종의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될 경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라고 추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발생이 보고된 지 이틀 만에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천종윤 씨젠 대표는 "오미크론 변이는 확산 초기 단계에서 선제적으로 진단해내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며 "해당 제품을 통해 각국 정부가 오미크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빠르게 선별해 관리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김예원기자 yen88@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