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의원, 저축은행 이자수익 공개
"금감원, 저축은행 금리 운용 실태 조사해야"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서민을 주 고객으로 두는 저축은행이 예대금리차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어 금융당국이 금리 운용 실태 점검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아 공개한 '저축은행 예대금리차 및 예대마진 수익' 자료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지난해 예대마진 수익(이자이익)은 5조310억원으로 2018년 대비 20.3% 증가했다. 올해 7월까지 3조3809억원을 기록해 예대마진 수익이 지난해보다 더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예대마진 수익 증가세는 상위권 저축은행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OK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2018년 5979억원에서 지난해 8301억원으로 38.8% 늘었고, SBI저축은행은 4898억원에서 6294억원으로 62.2% 급증했다.

올해 7월 기준 OK저축은행과 SBI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각각 5301억원, 5262억원을 기록했다. 페퍼저축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도 2018년부터 2020년 사이 예대마진 수익이 각각 67.2%, 52.0% 증가했다.

저축은행들의 예대마진 수익 증가는 예대금리차에 따른 것이다. 79개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 평균값은 2018년과 2019년 각각 7.9%포인트, 2020년 7.6%포인트로 나타났다. 올해 7월까지는 평균 7.2%포인트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시중은행 예대금리차 평균값인 1.9%포인트의 4배 수준이란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올해 7월까지 주요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는 △OK저축은행 11.3%포인트 △SBI저축은행 9.4%포인트 △웰컴저축은행 10.3%포인트 △페퍼저축은행 9.6%포인트 △한국투자저축은행 6.1%포인트 △애큐온저축은행 7.5%포인트 △JT친애저축은행 9.5%포인트 등이다.

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 증가는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자산을 늘렸기 때문이라는 게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강 의원은 "저축은행이 시중은행 문턱을 넘지 못하는 서민을 상대로 금리 장사를 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이 저축은행의 금리 운용 실태를 조사해야 하고 산정 근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엄중히 조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