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국내 은행 중 처음으로 스테이블코인 기반의 해외 송금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도 마쳤다고 30일 발표했다. 스테이블코인은 가격을 금, 달러 등 안전자산과 연계하는 방식으로 가치 안정성을 추구하는 암호화폐를 말한다. 1코인이 1달러 가치를 지니는 테더(USDT)가 대표적이다.

기존의 은행 해외 송금은 송금하는 은행이 외화 송금 전문을 작성해 중개은행을 통해 수취은행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20달러 규모의 중개은행 수수료 및 전신료가 발생하고, 영업일 기준 2~6일이 소요된다.

스테이블코인 기반의 해외 송금은 은행 간 직접 이체로 진행된다. 신한은행이 발행한 원화 기반의 스테이블코인과 수취국 은행의 현지 화폐 기반 코인이 실시간 환율을 기준으로 교환되는 ‘스마트 컨트렉트’ 기술이 적용됐다. 수수료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사용료로 건당 100원 이하로 줄고, 송금 시간도 35초가량으로 실시간에 가깝다. 윤하리 신한은행 블록체인 랩장은 “블록체인을 통한 송금은 바로 추적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