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머티리얼즈는 말레이시아와 유럽, 미국 등 해외 공장 증설에 1조1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증설 투자금으로 스틱인베스트먼트가 1조원,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캐피탈 등이 1500억원을 대기로 했다.

일진머티리얼즈는 현재 국내 2만t, 말레이시아 2만t 등 총 4만t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용 일렉포일 생산능력(캐파)을 보유하고 있다. 올 연말 말레이시아 공장에서 2만t 추가 증설이 끝나면 생산능력이 6만t으로 더 늘어날 예정이다. 내년부터 유럽과 미국 등 해외 공장에서 추가 증설을 진행함으로써 2025년까지 20만t이 넘는 규모로 생산능력을 대폭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 5세대(5G) 이동통신용 일렉포일,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일렉포일을 생산하는 등 사업 구조를 점진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