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에서 차세대 제품 체험
재활용 자재로 전시공간 조성
LG전자는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에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참가한다고 30일 발표했다.

행사장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에 부스를 마련하고 이곳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체험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다. 관람객은 부스 곳곳에 설치된 ‘AR·VR존’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사용해 LG전자의 차세대 전략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가 AR·VR을 통해 선보일 제품은 LG 올레드 TV, LG 오브제컬렉션 얼음정수기 냉장고, 식물 생활가전 LG 틔운 등이다.

LG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2000㎡ 규모 전시 공간을 재활용 자재로 조성한다.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나무 찌꺼기를 압착해 만든 합판, 페인트나 니스 등을 칠하지 않은 미송 합판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정석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전무)은 “정형화된 전시회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동원했다”며 “전 세계 관람객이 LG전자의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마음껏 체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