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완전변경…12월 중순부터 계약 돌입
확 달라진 회장님차…"역대 제네시스 중 가장 우아한 G90"

제네시스가 ‘회장님 차’로 불리는 플래그십 대형 세단 G90 신형의 외장 디자인을 30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2018년 이후 3년 만에 나오는 완전변경 모델로 12월 중순부터 계약에 들어간다.

확 달라진 회장님차…"역대 제네시스 중 가장 우아한 G90"

제네시스는 G90 신형이 역대 차종 중 가장 우아한 외관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앞쪽엔 오각형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을 새로 적용했다. 후드(보닛)와 펜더(바퀴 덮개)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해 간결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두 줄의 램프가 옆쪽을 지나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으로 차량 전체의 균형감을 꾀했다. 펜더를 감싸는 ‘애슬래틱 파워 라인’은 럭셔리 세단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뒷면엔 콤비램프가 트렁크를 따라 길게 이어져 있고, 센서와 후진등 등을 하단부로 내려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G90는 세단과 롱휠베이스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 등 상세 사양은 계약 시점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