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신임 대표이사에 최철곤 부사장
현대건설기계, 지게차사업 현대제뉴인에 매각…"건설기계 집중"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장비 자회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산업차량(지게차) 사업 부문을 현대제뉴인에 매각했다.

현대건설기계는 30일 오전 현대건설 계동 사옥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산업차량 사업을 내년 1월 1일부로 현대제뉴인에 1천360억원에 양도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산업적 특성이 다른 산업차량 부문을 매각하고 건설기계 사업에만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매각 대금은 한국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브라질 법인 지분 100%와 중국지주법인 지분 40%를 사들이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브라질에서 건설기계를 생산·판매하고 있는 현지 법인의 경우 현대건설기계의 보유 지분이 없는 상태였다.

아울러 이날 임시주총에서는 최철곤 부사장이 현대건설기계의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최 신임 대표이사는 주총에 앞서 지난 25∼26일 자사주 5천주를 매입한 바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최 신임 대표는 현대건설기계의 미래 기업가치에 비해 현 주가가 저평가됐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이번 자사주 매입은 대표이사로서 책임경영의 의지를 나타냄과 동시에 향후 실적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3분기까지 2017년 출범 이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러시아·아시아·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