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다음달 1일부터 5개월간 매일 두차례 홍콩행 전용기가 뜬다. 전용기에 탑승하는 것은 한국 딸기다. 정부가 딸기 수출 확대를 위해 대한항공을 통해 전용기를 대거 확보했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물류대란으로 딸기 수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농가와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딸기 전용 항공기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딸기는 유통기간이 짧아 신선도 유지를 위해 수출물량의 95% 이상을 항공으로 운송하고 있으나, 항공물류 수요의 급증으로 딸기 수출 시즌을 앞두고 적재공간 부족 문제가 지속돼왔다"며 "지난해 싱가포르 노선을 운영했던 경험을 살려 한국 딸기의 최대 수입국인 홍콩 노선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번 전용 항공기는 딸기가 본격적으로 수출되는 12월 1일부터 5개월간 홍콩은 매일 2회, 싱가포르는 주 5회(화~금, 일) 운행한다. 전체 운행 대수는 399대이며, 5985톤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전용 항공기를 이용하는 수출업체에 표준물류비의 7%를 추가 지원하여 물류비용 부담도 완화할 계획이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딸기 전용 항공기 운영을 통해 물류대란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한국산 프리미엄 딸기가 차질없이 수출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산 딸기의 수출 저변 확대를 위해 생산부터 수출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