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0월 전(全)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1.9% 줄어 1년 반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소비는 0.2% 늘면서 2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0.8(2015년=100)로 전월대비 1.9% 감소했다.

이는 지난 8월 이후 2개월 만에 감소 전환한 것으로, 지난해 4월(-2.0%)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전산업생산은 7, 8월 각각 0.7%, 0.1% 감소했다. 이후 9월 1.1%로 반등했다가 다시 1.9% 감소했다.

10월 산업생산은 제조업과 서비스업, 공공행정, 건설업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제조업은 3.1% 줄어 넉 달째 감소를 이어갔고, 9월 1.4% 증가했던 서비스업도 0.3% 감소로 전환했다.

공공행정은 8.9% 감소했으며, 건설업도 1.3% 감소했다.

다만 소비지표인 소매판매는 2개월 연속 증가를 이어갔다. 소매판매액 지수(계절조정)는 121.5(2015년=100)로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 화장품 등 비내구재 판매(-2.1%)는 마이너스였으나, 의복 등 준내구재(2.8%), 가전제품 등 내구재(2.2%) 판매가 늘었다.

설비투자와 건설기성은 각각 5.4%, 1.3%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0으로 0.2포인트 하락했다. 9월에 이어 두 달째 하락세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5포인트 하락해 101.6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부터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생산·투자 등 소비를 제외한 주요 지표들이 전월보다 약화되면서 최근 경기회복 개선 흐름이 다소 멈칫거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다만 "10월 부진에는 대체공휴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9월이 높았던 데 대한 기저 영향이 컸다는 점을 참작해 봐야 한다"면서 "10월 숫자만으로 경기 흐름을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본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