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이민 목적 1982년 매입한
35만평에 140㎿ 발전소 건설

한화큐셀·OCI파워 등도 참여
남미 태양광 교두보로 활용
정부가 1982년 농민 이주를 목적으로 사놓은 칠레 농장에서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정부는 이 사업에 약 1500억원을 투자해 향후 30년간 7300억원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칠레 농장서 대규모 태양광 발전…1500억 투자해 7300억 환수 기대"

2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칠레 태양광사업 타당성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칠레 마울레주 테노시에 있는 KOICA(한국국제협력단) 소유 116만㎡(약 35만 평) 부지의 농장에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땅은 칠레 정부의 농업이민 불허로 지난 40여 년간 사실상 방치됐다.

해외 자산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작년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지난 4월 사업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3㎿ 규모 태양광 발전소 2기(1단계)를 먼저 짓고, 140㎿ 발전소 1기(2단계)를 이어서 지을 계획이다. 1단계 사업에선 전기 판매수익(2230만달러)과 탄소배출권 수익(780만달러)을 포함해 총 3010만달러를 벌어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2단계는 전기 판매(4억530만달러)와 탄소배출권(1억8905만달러)을 합해 총 5억9435만달러의 수익이 기대된다. 준공 후 30년간 총 6억2445만달러(약 7360억)의 수익을 거둘 수 있는 셈이다. 투자비는 공사비 등을 포함해 총 1550억원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칠레는 일사량이 풍부해 태양광 발전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춘 곳으로 꼽힌다. 중남미 국가 중 신재생에너지 투자 규모가 가장 크다. 2017년 기준 칠레는 7만6647GWh의 에너지를 생산했는데, 석탄(39%) 비중이 가장 높다. 그다음이 수력(30%), 천연가스(17%), 풍력(5%), 태양광(5%) 순이다. 칠레 정부는 수력·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2035년까지 60%, 2050년까지 70%로 늘리기로 했다.

우리 정부가 이번 사업에 주목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신재생 랜드마크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면 향후 쏟아질 남미의 신재생 프로젝트에 국내 기업의 참여 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 이번 사업엔 도화엔지니어링 외에 한화큐셀, OCI파워 등이 참여할 계획이다.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이라는 점도 주목된다. CDM은 탄소를 절감한 만큼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아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는 제도다. 칠레는 장기간에 걸쳐 4023㎿를 CDM 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국내 사업자가 이번 사업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얻으면 국내 기업들의 탄소 저감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성공적인 태양광 사업 경험을 쌓으면 글로벌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며 “칠레 사업에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훈/정의진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