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추가 대출에도 신용점수 개선
2금융권 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차주가 인터넷은행에서 중금리 신용대출을 받아 기존 고금리 대출을 상환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부채 증가 효과보다 고금리 대출 감소 효과가 더 크게 작용해 돈을 새로 빌렸음에도 신용점수가 오히려 개선되는 결과도 나타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8월 한 달간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을 받아 간 고객 가운데 대출 실행 당시 저축은행·캐피털·신용카드사 등 비은행 대출을 이용 중이던 차주들을 분석한 결과 10명 중 6명의 비은행권 대출 잔액이 감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2만1100명 가운데 1만3200명(63%)이 이 같은 효과를 봤다.

구체적으로 카뱅에서 중신용대출을 받은 고객은 평균 490만원의 비은행권 대출 잔액이 줄었으며, 중신용플러스대출 고객의 경우 360만원 감소했다. 카뱅 관계자는 “대출금의 절반 정도를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비은행권 대출 상환에 쓴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저축은행과 카드사 대출 등의 평균 금리가 연 12~15%에 달하는 데 비해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을 받은 이들의 평균 금리는 각각 연 5.7%와 9.5%였다.

새로 돈을 빌렸을 땐 신용점수가 소폭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카뱅의 중신용대출을 이용해 2금융권 대출을 일부 갚은 고객은 평균 신용점수(KCB 기준)가 736점에서 766점으로 30점 높아졌다. 중신용플러스대출 고객도 660점에서 667점으로 올랐다. 고금리 대출 잔액을 줄인 데 따른 신용도 개선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카뱅에 따르면 올 상반기 2538억원이던 중저신용대출 공급액은 지난 7~10월 9189억원으로 크게 뛰었다.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들이 인터넷은행을 통해 이자 부담을 줄이고 신용도를 높이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