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는 전기자동차 소유자를 타깃으로 한 맞춤형 신용카드 ‘삼성 아이디 EV카드’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상품은 전월 이용실적에 따라 전기차 충전요금의 최대 70%를 월 3만원 한도 내에서 할인해준다. 전월 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충전요금의 50%(월 한도 2만원), 60만원 이상이면 70%(월 한도 3만원)를 할인해준다. 환경부와 테슬라 수퍼차저, 한국전력 등 다양한 전기차 충전소에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전월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이면 주차장과 하이패스, 대리운전 이용금액의 10%를 월 최대 5000원까지 할인해주는 등 자동차 관련 부가 서비스 혜택도 제공한다. 이 카드로 현대해상의 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를 30만원 이상 결제하면 연 1회 3만원 할인받을 수 있다.

연회비는 국내 전용과 해외 겸용(마스터) 모두 1만5000원이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