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LNG시대 준비하자"

내년 1월 그룹 첫 CES 참가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소·암모니아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의 핵심인 엔진 연구개발(R&D) 조직을 대폭 강화했다. 가스와 벙커C유를 함께 사용해 탄소 배출을 줄이는 이중 연료추진 엔진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급변하는 환경 규제 속에 조선업의 패러다임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는 위기의식에서다.

2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 자회사 현대중공업은 최근 엔진기계사업부 산하 R&D 조직을 개편했다. 기존에는 기술·연구 부문으로 하나의 조직이던 것을 기술 부문, R&D 부문으로 나눴다. 기술 부문에는 엔진기술개발부를, R&D 부문에는 수소에너지연구실과 가상제품개발연구실을 신설했다.

엔진기술개발부는 메탄올, 암모니아 등 액화천연가스(LNG)의 뒤를 잇는 차세대 선박연료를 활용한 엔진 기술 개발에 주력한다. 메탄올과 암모니아는 기존 선박유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이 적어 수소 시대로 가기 전 중간다리 역할을 할 대체연료로 꼽힌다.

수소연구실은 액화수소운반선 등의 추진시스템으로 쓰이는 수소연료전지와 생산 과정이 100% 친환경적으로 이뤄지는 그린수소의 핵심인 수전해 시스템을 개발한다. 가상제품연구실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트윈 기술을 개발한다. 실제와 똑같이 설계한 가상공간에서 엔진 등 주요 부품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문제점을 찾아 개선하는 AI 기반 연구시스템이다.

이번 개편은 2019년 6월 조선사업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설립 이후 추진해온 R&D 조직 강화 작업의 일환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계열사에 산재한 원천기술 연구 기능을 통합, 한국조선해양 내에 R&D 컨트롤타워인 미래기술연구원을 설립했다. 작년엔 선박 자율운항 소프트웨어(SW) 등 첨단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를 아예 분사시켜 자율운항 전문 개발사 ‘아비커스’를 설립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에서 첨단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조선 분야에선 자율운항과 친환경 추진 시스템을, 건설기계 분야에선 무인 자동화 및 원격 조종 기술 등을 전시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이 CES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