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학술원, 내달 美워싱턴서
안보·경제 질서 조망 TPD 개최
한·미·일 관료 석학 대거 참석
최태원, 한반도 리스크 해법 찾는 '집단지성' 포럼 연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한국 미국 일본 전·현직 고위 관료 및 석학들과 함께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 해법을 모색하는 포럼을 연다.

최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종현학술원은 다음달 6~8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회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를 개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TPD는 범태평양 지역 민간외교와 정책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최 회장이 지난 수년간 구상해 출범하는 새로운 ‘집단지성’ 플랫폼이다.

TPD는 △미중 전략 경쟁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미일 협력 △북핵 문제와 한·미 동맹 △첨단과학기술 혁신이 지정학에 미치는 영향 △반도체, 배터리, 백신 분야 글로벌 공급망의 미래 등 5개 세션으로 나뉘어 열린다. 최근 현안으로 떠오른 글로벌 공급망 문제를 비롯해 범태평양 국가와 기업들이 마주한 도전 과제에 대한 해법을 찾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TPD는 허심탄회한 토론을 위해 누가 어떤 발언을 했는지 외부에 알리지 않는 ‘채텀하우스 룰’을 도입한다.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실질적인 해법을 도출하기 위해서다.

미국 측에선 척 헤이글 전 국방장관,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장관, 웬디 커틀러 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수석대표, 댄 포노만 전 에너지부 장관,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 등 전직 고위 관료가 대거 참여한다.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교수, 존 미어샤이머 시카고대 교수, 존 아이켄베리 프린스턴대 석좌교수, 스탠리 휘팅엄 뉴욕주립대 석좌교수(2019년 노벨화학상), 수재 킹 류 UC버클리 공대 학장, 에드윈 퓰너 해리티지재단 회장, 새프라 캐츠 오라클 최고경영자(CEO) 등 학계와 싱크탱크, 재계 관계자도 다수 참석할 예정이다.

일본에선 나가시마 아키히사 전 방위성 차관, 후지사키 이치로 나카소네평화연구소 이사장, 마쓰카와 루이 자민당 참의원 등 정·관계 인사들과 함께 후지와라 키이치 도쿄대 교수, 다카하라 아키오 도쿄대 교수 등이 참석한다.

한국에선 이홍구 전 총리, 정재호 서울대 교수, 이숙종 성균관대 교수, 안호영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김홍균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 나온다. 최 회장은 처음 열리는 TPD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초부터 아젠다를 일일이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인사에게는 수차례 연락해 참석을 요청하는 등 공을 들였다는 것이 SK 관계자의 설명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