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메타버스 지점 테스트베드 구축

국민은행은 가상현실(VR)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서비스 실험을 위해 ‘KB 메타버스 VR브랜치’ 테스트베드 만들었다고 29일 발표했다.

VR콘텐츠 전문 기업 쉐어박스와 협력에 테스트 공간을 만들었다.

가상공간에 실감 나는 영업점을 만들고, VR에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로 표현 가능한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개발하기로 했다. 고객과 직원 아바타를 이용한 일대일 자산상담 기능도 넣을 예정이다.

국민은행의 VR브랜치는 크게 인트로, 메인홀, 개인종합창구, VIP라운지로 구성돼 있다. 인트로는 미래 KB금융타운을 이미지화했고, 메인홀 ‘마이페이지’ 메뉴에선 개인화된 금융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개인종합창구에서는 송금 등 간단한 금융 거래를 할 수 있고, VIP라운지에서는 직원아바타와 상담을 통한 투자성향분석과 포트폴리오 설계를 체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민은행, 메타버스 지점 테스트베드 구축

국민은행은 메타버스 VR브랜치를 테크그룹 직원에게 새로운 기술과 경험을 구체화하는 공간으로 삼는 동시에 청소년 대상 금융교육을 벌이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윤진수 국민은행 테크그룹 부행장은 “앞으로 다가올 메타버스 시대의 금융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금융서비스 실험을 벌이는 게 VR 테스트베드의 목적”이라며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