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에 900억원 투자

SK텔레콤에서 투자 전문회사로 인적분할한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관련 기업을 선택했다.



SK스퀘어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에 약 900억원을 투자해 약 35% 지분을 인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SK스퀘어는 코빗의 최대주주인 NXC에 이어 2대 주주로 등극했다.

코빗은 금융위원회 특정금융정보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금융정보분석원에 신고 수리가 완료된 가상자산사업자이자, 업비트 등과 함께 원화거래가 가능한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다. 2013년 국내 최초로 비트코인-원화 구매 거래 서비스를 시작해 2017년 NXC에 인수됐으며, 현재 국내 최대 게임사 가운데 하나인 넥슨의 관계사이다.

SK스퀘어는 사회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ICT 넥스트 플랫폼' 영역을 선점하고자 코빗에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코빗의 NFT(대체불가토큰) 거래 마켓과 메타버스 거래소 '코빗타운' 등을 SK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등과 연계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SK스퀘어는 카카오 계열 3D 디지털휴먼 제작사 온마인드에도 80억원을 투자해 40% 지분을 인수했다.

온마인드는 2020년 4월 설립돼 같은 해 11월 카카오게임즈 산하 넵튠의 자회사로 편입된 비상장회사다.

SK스퀘어는 온마인드 투자로 더 실감 나는 이프랜드 아바타를 구현하거나 가상 인플루언서 등을 제작할 계획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