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발생에 따라 당분간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판단,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기획재정부 내 거시경제금융 관련부서 및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여하는 거시경제 금융 점검회의를 열어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에 따라 글로벌 국제 금융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추이와 위험성 등에 대한 명확한 분석이 나오기 전까지는 정보 부족으로 인해 단기적으로 오미크론이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과거 재확산기에 나타난 우리 금융시장의 복원력 ▲글로벌 차원의 코로나 대응 방역·의료 체계의 개선 ▲비대면 근무 및 온라인 소비 확산 등으로 경제활동 측면에서 코로나 확산에 대한 충격 완충능력이 높아진 점 등을 꼽으며 "보다 종합적이고 차분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차관은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에 따라 글로벌 국제 금융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오미크론 변이가 경제·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변이 바이러스와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융시장별·상황별 시장안정 조치 수단을 보다 꼼꼼히 점검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요 시 관계부처, 기관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대응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