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대 격전지는 온라인"
롯데쇼핑 김상현 첫 외부 수혈
쓱닷컴 강희석과 맞대결 구도
유통가 맞수인 롯데와 신세계가 또 한 번 진검승부를 펼친다. 롯데쇼핑은 새 수장(부회장)으로 김상현 전 미국 P&G 부사장을 선임하며 반격을 위한 전열을 정비 중이다. 신세계는 오픈마켓인 이베이코리아에 대한 계열사 편입을 최근 완료했다. 이마트, 쓱닷컴, 백화점, 면세점 등 계열사 간 시너지를 통해 롯데의 추격을 뿌리친다는 전략이다.

1979년 롯데쇼핑센터 설립과 함께 양사의 유통 전쟁은 항상 치열했다. ‘백화점 1등’인 롯데에 맞서 신세계는 1993년 이마트 창동점을 1호점으로 대형마트 시장을 개척했다. 2000년대엔 정유경(현 신세계백화점 총괄 사장)과 장선윤(현 롯데호텔 고문)의 ‘명품 대결’이 펼쳐지기도 했다. 28일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양사 대결과 내년에 펼쳐질 진검승부의 차이점은 외부 전문가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지난 25일 선임된 김 부회장은 미국계 글로벌 기업 P&G에서 30년간 경력을 쌓았다. 미국식 합리주의가 몸에 배어 있다는 전언이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다소 경직된 것으로 평가받는 롯데의 조직문화를 바꿔 경쟁업체들을 추격할 적임자로 낙점한 이유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삼고초려’를 통해 2년 전 영입한 강희석 이마트·쓱닷컴 대표(겸직)는 미국계 컨설팅업체 베인앤컴퍼니 출신이다. 강 대표는 2년 전 취임하자마자 이마트의 공채·기수 문화 개혁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과를 인정한 정 부회장은 지난달 초 인사에서도 강 대표를 유임시키며 신임을 보였다.

사업 분야 중 내년 최대 격전지는 온라인이다. 온라인 사업에서 더 이상 밀리면 안 된다는 절박함을 갖고 있는 신 회장은 롯데온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가 천명한 ‘그룹의 일원화된 온라인 전략’을 위해 롯데온을 별도 법인으로 분리할지도 관심사다. 반면 롯데쇼핑과의 경쟁 끝에 3조5000억원을 들여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 정 부회장은 롯데온의 추격을 뿌리치고 쿠팡·네이버와 e커머스(전자상거래) ‘3강 구도’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와 이마트, 맥스와 트레이더스 간 경쟁도 전망된다. 롯데마트와 이마트는 체험형 점포 리뉴얼을 통한 대형마트 공간혁신 경쟁을 벌이고 있고, 창고형 할인점 분야에선 내년 출범하는 롯데마트 맥스가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도전장을 던진 모양새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