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거, 3분기 누적 매출 552억…"사상 최대 실적"

핀테크 전문기업 핑거가 3분기 누적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30.7% 증가한 552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핑거는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3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3.3% 증가했다고 전했다.

핑거는 연초부터 금융권의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 음식 주문 중개 O2O 플랫폼 구축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핑거 측은 최근 내년 3월 출시 예정인 금융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독도버스'의 구축을 비롯해 메타버스 스타트업, 블록체인 자회사에 대한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박민수 핑거 대표는 "독도버스를 시작으로 자회사와 관계회사들과 같이 메타버스와 다양한 B2C 핀테크 신사업을 확대하며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